UPDATED. 2017.3.30 목 17:50
상단여백
  •  
HOME 귀농& 귀농아이템
실버양봉 농촌 새로운 소득원 자리매김적은 비용으로 고소득 창출
양봉연구회 이재업 회장 농가에서 귀농인 50여명이 양봉 교육을 받았다.

함평군에서 노인일자리사업으로 추진 중인 ‘실버양봉’이 농촌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자리잡았다.

실버양봉은 농촌 노인들이 적은 비용으로 고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새롭게 발굴한 노인일자리사업으로 안병호 군수가 민선5기 초부터 추진해 왔다.

새로운 소득원 개발과 창조적 복지의 모델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으며 지난 2011년 전남 22개 자치단체 중에서 유일하게 우수지방 자치단체상을 받은 바 있다.

2010년 첫 발을 뗀 실버양봉은 현재 224농가가 참여해 총 1만3천여 군을 사육해 연간 32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특히 농가들이 생산한 벌꿀 중 품질검사를 합격한 것에 한해 ‘함평나비벌꿀’ 브랜드 상표를 사용해 규격출하 및 생산이력표시제를 도입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17일엔 전남농업기술원 주관으로 양봉연구회 이재업 회장 농가에서 벤치마킹이 실시됐다. 이 회장은 양봉 500군을 사육해 연간 1억5000만원의 매출을 꾸준히 올리고 있다.

이날 귀농인 50명이 참여해 양봉관리 기술, 고품질 벌꿀 생산, 봉군관리, 질병관리 등 양봉기술 비법을 전수받았다.

함평군 관계자는 “양봉 농가들이 전문기술을 습득해 소득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실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며 “많은 비용과 큰 힘을 들이지 않고 소득을 올리는 양봉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승우  dust8864@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승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