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3.30 목 17:50
상단여백
  •  
HOME 귀농& 귀농꿀팁
[TIP] 건강한 고구마 생산의 비결 ‘모판관리’흰비단병, 무름병 예방해야

고구마 모판의 삽식(꺽꽂이) 시기가 다가온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지난 2년 간 흰비단병 발생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고구마 농가의 약 10%에서 고구마 모판 피해를 입었다. 또 무름병은 한번 발생한 농가에서 재발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구마 흰비단병과 무름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판 관리가 중요하다. 고구마 모판에서 많이 발생하는 흰비단병과 무름병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흰비단병과 무름병이 발생하면 씨고구마는 물론 새로 발아돼 나온 고구마 묘까지 무르고, 말라 죽는 현상이 발생한다. 특히 무름병은 번식력이 강해 방제하기 어려운 병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흰비단병과 무름병은 30℃이상의 과습한 조건에서 잘 발생하고 물의 흐름이나 공기 중 포자로 쉽고 빠르게 번지기 때문에 습도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육묘상에 씨고구마를 삽식한 다음 물을 줄 때, 토양 표면에 물이 고이지 않게 해야 하며, 못자리가 과습이 되지 않도록 환기해야 한다. 또한 품종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으나 못자리 토양 온도가 35℃를 넘지 않게 해야 하며, 40℃ 이상 올라가면 고구마가 토양 온도로 인해 익는 현상이 나타나 무름 현상이나 다른 부생 곰팡이로 인한 피해를 받을 수 있다.

못자리에 흰비단병이나 무름병이 발생했다면 그 개체는 주변 토양과 함께 없애야 한다.

수확 후 관리도 신경써야

흰비단병은 수확과 저장 중 둥근 무늬병의 원인균이 될 수 있으므로 못자리 관리와 수확한 다음 관리도 중요하다.

못자리에 고구마 묘를 채취할 때 토양 표면에 접한 부위에서 10cm 이상 윗부분을 취해 곰팡이 감염을 최소화한 다음 포장에 삽식 한다.

고구마를 수확한 다음에는 고구마 표면의 흙을 최대한 없앤 뒤, 병균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상처 부위를 미리 치료하는 큐어링 처리 및 온·습도 조절을 잘 해줘야 한다.

신승훈 기자  shshin@thekpm.com

<저작권자 © 귀농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